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news
  • 오월의 편지
  • 야무진
    조회 수: 507, 2014.06.30 13:30:53
  • FB_IMG_1443524889389.jpg



     

    오월의 편지

     

    붓꽃이 핀 교정에서 글을 씁니다.
    당신이 떠나고 없는 하루 이틀은 한 달 두 달 처럼 긴데
    당신으로 인해 비어있는 자리마다 깊디 깊은 침묵이 앉습니다.
    낮에도 뻐꾸기 울고 찔레가 피는 오월입니다.

    당신이 있는 그곳에도 봄이 오면 꽃이 핍니까.
    꽃이 지고 필 때마다 당신을 생각합니다.

    어둠 속에서 하얗게 찔레가 피는 철이면
    더욱 당신이 보고 싶습니다.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사람은 다 그러 하겠지만
    오월에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이가 많은 이 땅에선
    찔레 하나가 피는 일도 예사롭지 않습니다.

    이 세상 많은 이들 중에 한 사람을 사랑하여
    오랫도록 서로 사랑하는 일은 아름다운 일입니다.
    그 생각을 하며 하늘을 보면 꼭 가슴이 메입니다.

    얼마나 많은 이들이 서로 영원히 사랑하지 못하고
    너무도 아프게 헤여져 울며 평생을 사는지 아는 까닭에
    소리내어 말하지 못하고 오늘 처럼 꽃잎에 편지를 씁니다.

    소리없이 흔들리는 붓꽃처럼 마음도 늘 그렇게 흔들려
    오는 이 가는 이 눈치에 채이지 않게 또 하루를 보내고
    돌아서는 저녁이면 저미는 가슴 빈자리로
    바람이 가득 가득 불어 옵니다.

    뜨거우면서도 그렇게 여린 데가 많던 당신의 마음도
    이런 저녁이면 바람을 몰고 가끔씩 이땅을 다녀 갑니까.
    저무는 하늘 낮달처럼 내게 와 머물다 소리없이
    돌아가는 사랑하는 사람이여

     

    ㅡ 시인/도종환 ㅡ

    Profile

    사진을 좋아하는 취미사진가 야무진입니다.

     

    한 동안 접었던 사진..  이제 슬슬 시작해 볼까요 ?

     

     

댓글 0 ...

http://www.ahha.pe.kr/xe/board_6/273
번호
제목
닉네임
10 야무진 67 2017.10.25
9 야무진 563 2014.07.12
8 야무진 455 2014.06.30
7 야무진 424 2014.06.30
야무진 507 2014.06.30
5 야무진 390 2014.06.30
4 야무진 442 2014.06.28
3 야무진 381 2014.06.28
2 야무진 472 2014.06.28
1 야무진 432 2014.06.28
태그